뉴스피크
오피니언기고
반려동물인구 1천만시대, 펫티켓 함께 실천해요!
수원시 장안구 조원1동 행정복지센터 주무관 손준영  |  news@newspeak.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6  23:52: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손준영 주무관(수원시 장안구 조원1동 행정복지센터).

[뉴스피크] “어머, 강아지 목줄을 풀어 놓으면 어떡해요?” 8월 29일 만석공원에서 저녁 산책을 즐기던 한 여성시민이 반려견 목줄을 채우지 않은 주인을 향해 외쳤다. 늦여름 밤 산책을 즐기던 시민들 사이에서 큰소리가 들리자 이목이 집중되었다. 반려견 목줄을 채우지 않은 주인은 여성에게 다가가 연신 죄송하다고 하였지만, 갑자기 자신에게 달려든 반려견에 놀란 여성은 쉽게 흥분을 가라앉지 못하였다.

목줄을 착용하지 않은 반려견이 공원 산책로를 이리저리 뛰어다니는 모습을 본 주민들은 눈살을 찌푸렸다. 주민 K씨(34.남)는 “주말 저녁 공원을 산책하다보면 개 10마리 중 3-4마리는 목줄을 착용하지 않은 채 뛰어다닌다.”고 말하며 불만을 토로했다.

같은 날 만석공원의 호수 근처에서 저녁 운동을 하고 있는 주민 H씨(28.여)는 “반려견이 공원에 배변을 해도 그냥 두고 가는 주인이 상당수다.”라고 말했다. 공원에서 저녁 운동을 하다보면 5개 이상의 개 배변을 발견한다는 게 H씨의 설명이다.

우리나라는 얼마 전 반려동물인구 1000만명 시대에 접어들면서 펫티켓(펫+에티켓)이 필수가 되었다. 하지만 공공장소에서 반려견의 목줄 미착용, 대변 미 수거 등 문제로 반려동물 보호자와 일반 주민간의 갈등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외국에서는 보다 엄격한 규정을 통해 펫티켓 문화를 강조하고 있다. 독일에서는 반려견 목줄 면허를 취득해야만 외출 시 반려견의 목줄을 풀어줄 수 있고, 아일랜드는 반려견 면허증을 가진 16세 이상만 반려견을 키울 자격이 주어진다.

우리나라 또한 동물보호법 13조 2항에 따라 ‘소유자는 동물을 동반하고 외출할 때 목줄 등 안전조치를 해야한다.’ 라고 정해져 있다. 하지만, 이 조항이 잘 지켜질 수 있는 펫티켓 문화가 시민들 사이에 아직 정착이 되어있지 않아 펫티켓 예절이 지켜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수원시는 펫티켓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매년 5월 ‘수원 반려동물 한마음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축제에서는 반려견 주인들에게 ‘반려견 산책 및 문제행동 교육’ 과 ‘배변교육’ 등의 유익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펫티켓 문화의 정착에 힘쓰고 있다.

반려견과 사람이 공존할 수 있는 사회가 되기 위해서는 반려견 보호자가 펫티켓을 올바르게 실천하는 문화가 조성되어야 할 것이다.
 
글 : 수원시 장안구 조원1동 행정복지센터 주무관 손준영

< 저작권자 © 뉴스피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수원시 장안구 조원1동 행정복지센터 주무관 손준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터

“민생중심, 경기도민에 희망 주는 정치 실현”

“민생중심, 경기도민에 희망 주는 정치 실현”
[뉴스피크] “농민운동과 시민운동을 하던 중 제대로 우리 사회를 바꾸려면 정치가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향교로 135 (교동 11-13)
대표전화 : 031-302-3887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 50354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우
Copyright © 2012 뉴스피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peak.kr